곱창동맹
돼지막창 야채곱창 소곱창 부속구이 순대국
옛날통닭 불닭 업체정보 초보창업
가이드
게시판
Site Map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내용보기


징기스칸
추천 : 844  |  조회 : 10,471


심정훈
[중앙 시평] 새해엔 칭기즈칸이 되자

"가난하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들쥐를 잡아 먹으며 연명했다. 작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말하지 말라. 나의 병사들은 적들의 100분의 1, 200분의 1에 불과했지만 세계를 정복했다. 배운 게 없다고 탓하지 말라. 나는 내 이름도 쓸 줄 몰랐지만 남의 말에 귀 기울이면서 현명해지는 법을 배웠다. 너무 막막해 포기해야겠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목에 칼을 쓰고도 탈출했고 뺨에 화살을 맞고도 살아났다. "('CEO 칭기즈칸' 중에서)

해가 바뀌었지만 세상은 여전히 힘겹다. 숨이 터럭까지 올라온다. 하지만 위기와 고난에 처했던 칭기즈칸보다 더 힘들다고 말할 수 있나. 칭기즈칸의 말을 듣는 순간 우리는 이 정도 힘들다고 기죽거나 좌절해선 안 된다고 스스로에게 되뇌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용을 쓰면서라도 스스로 '내일의 칭기즈칸'이 되려는 몸부림을 해야 하지 않을까.

'경영의 신'으로까지 불렸던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는 가난하게 태어났다. 하지만 그는 가난을 탓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덕분에 평생 근검절약해 부자가 될 수 있었다. 그는 배우지 못했다. 초등학교 4학년 중퇴가 학력의 전부였다. 하지만 배우지 못한 것을 탓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덕분에 그는 평생 배움에 열정을 쏟았고 말년에는 마쓰시타 정경숙(松下政經塾)을 세워 인재양성의 귀감이 되었다. 그는 몸이 약했다. 하지만 탓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덕분에 그는 누구보다도 먼저 건강의 중요성을 알았고 스스로 조심하면서 95세까지 장수할 수 있었다.

아무리 어려워도 자신의 오늘을 긍정할 수 있는 사람만이 내일의 승자가 될 수 있다. 그리고 아무리 힘겨워도 자신의 내일을 낙관하는 사람만이 오늘을 충실하게 잘 살 수 있다. 그런 긍정과 낙관이 진짜 성공의 비결이다.

랜스 암스트롱은 25세에 고환암에 걸렸다. 하지만 그는 기적적으로 고환암을 극복한 뒤 세계적인 도로사이클경주인 '투르 드 프랑스'에서 내리 6연패를 했다. 프랑스 전국을 한 달간 일주하는 동안 그는 특히 산악지형에서 강세를 보였다. 암스트롱은 터질 듯한 심장을 움켜쥐고 자전거 페달을 밟아 피레네 산맥을 넘고 알프스 산맥을 넘나들었다. 그는 정말이지 단 1%의 희망만 있어도 달렸다. 그가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너의 모든 부정적인 것들을 긍정적인 것들의 기회로 삼으라"고 가르쳤던 그의 어머니가 있었기 때문이다. 긍정을 가르친 그의 어머니가 있었기에 오늘의 위대한 승자, 암스트롱도 있는 것이다.

부정은 부정을 낳고 긍정은 긍정을 낳는다. 비관은 비관을 심고 낙관은 낙관을 심는다. 새해 벽두에 부모님 묘소를 찾았다. 30여년 전 채 환갑도 못 지내시고 돌아가신 내 아버지의 함자는 거명하는 것이 외람되지만 '정 관(觀)자 찬(燦)자'다. 아버지는 늘 짙게 밴 평안도 사투리로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무리 힘들어도 괜찮아. 내 이름이 관찬아잖아. 무슨 일이 있어도 괜찮다니깐 그러네. 불이 나도 괜찮아. 여기 방화선이 있잖네." 방화선이란 말 그대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아주는 방화선(防火線)을 뜻하는 것이려니와 또한 어김없이 내 어머니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했다. 내 어머니 함자가 '방 화(嬅)자 선(善)자'이기 때문이다.

그 질박한 이름풀이 속에서 아버지는 내게 긍정을 심어주셨다. 그리고 낙관을 유산으로 물려주셨다. 덕분에 나는 산다. 아버지가 당신의 이름을 빗대어 가며 내게 이야기해준 그 뿌리깊은 긍정과 낙관 덕분에 말이다.

세상이 힘겹다. 어렵다. 좀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포기하지 말자.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포기하지 말자. 이 난관을 뚫고 나갈 진정한 동력은 다름 아닌 자기 삶에 대한 긍정과 낙관이다. 그 긍정과 낙관 때문에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거기서 포기하지 않았다. 랜스 암스트롱도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칭기즈칸 역시 거기서 머물지 않았다. 우리 또한 그래야 한다. 그래서 새해엔 나도 마쓰시타가 되자. 암스트롱이 되자. 칭기즈칸이 되자. 자기 삶에 대한 진한 긍정과 낙관 속에서 말이다.

정진홍 논설위원
==============================================================================================
* 좋은말 같아서 펴왔습니다.^^
  오늘 우연잖게 로그파일 분석하다 깜짝 놀랐습니다.
  일평균 100명이상이 방문기록으로 나와서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걸 알고 놀랐습니다.
  (하루에 한명이 100번을 와도 호스트가 1번 방문한걸로 기록됩니다.)

  변변잖은 내용인데도 많은분들이 오시는걸 보고 더 좋은 내용을 꾸미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5  연탄가스땜에...     [1]  운이맘 2005/01/28 1249 8044
54  정중히 부탁 드립니다     [1]  이천 2005/01/27 892 7490
53  도와주세요......ㅜ.ㅜ     [4]  쩡팔이 2005/01/26 846 7040
52  소스 잘 받았습니다     [1]  민영기 2005/01/26 800 6500
51  소스 잘 받았습니다.     [2]  김윤재 2005/01/26 747 6597
50  심정훈씨 안녕하세요.     [2]  천안 2005/01/25 906 7091
49  안녕하세요.. 유용한 정보 감사드립니다.     [2]  짬뽕이 궁금.. 2005/01/25 812 7384
48  만들어 주신 소스..(감사)     [48]  강은주 2005/01/22 874 10118
47  힘이 되주세여..     [3]  비니맘 2005/01/22 1271 8968
46  소스잘받았읍니다 !     [1]  피셔케빈 2005/01/20 903 6753
45  지원요청요~     [2]  희준 2005/01/18 1107 8743
44  닭발 볶음 식은 후 .....     [1]  곱창돌이 2005/01/18 1060 8650
43  샘플좀...     [2]  김진규 2005/01/18 703 6557
42  불타는깡통에서.........     [6]  불타는깡통 2005/01/17 954 9090
41  요즘 제가....     [4]  심정훈 2005/01/16 789 6579
40  황금무쏘님!! 보셔요!!     [1]  윤치봉 2005/01/10 1046 8191
39  막창소스件     [5]  황금철판 2005/01/10 26 457
 징기스칸      심정훈 2005/01/09 844 10471
37  서로 돕고 삽시다.     [1]  suh 2005/01/08 769 7421
36  안녕하세요.     [3]  허창호 2005/01/08 1075 7806
35  소스~~!!!sample받고 싶습니다...     [1]  서경희 2005/01/06 765 6611
34  닭을 싸게 공급을 받으려면 어느 곳이 적당한가요?     [51]  이근화 2005/01/04 7482 13303
33  정환이형님?..ㅋㅋ     [2]  희준 2005/01/01 1021 8081
32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46]  심정훈 2004/12/31 685 8870
31  왕십리...에사는...     [47]  희준 2004/12/30 1029 12184
30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1]  96lee 2004/12/27 1120 8178
29  메리크리스마스     [46]  Mr.양 2004/12/24 928 10990
28  포스터     [46]  안종식 2004/12/23 913 10964

[이전 10개] [1]..[181][182][183] 184 [18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게시된 모든 사진과 글에 대해서는 저작권자와의 상의없이 이용하거나 타 사이트에 게재하는 것을 금지합니다